'2011/06'에 해당되는 글 1건

  1. 2011.06.09 IPv6시대가 열린다.




IPv6은 기존의 주소체계 'IPv4'로 더 이상 인터넷 주소를 할당할 수 없게 됨에 따라 마련됐다.

두 가지 체계 모두 '영어문자열.com' 같은 도메인 이름이 아니라 컴퓨터가 인터넷을 통해 다른 컴퓨터를 찾을 때 쓰는 숫자 주소를 구성하는 방법이다.

IPv6을 사용하면 이전 체계에서보다 약 40억배 더 많은 인터넷 주소를 할당할 수 있다.

구글 관계자는 찾아가려는 홈페이지가 "느리게 표시되거나 응답하지 않을" 확률이 0.05%였을 것이라고 추정했고, 페이스북 관계자는 자사 서비스 이용자 중 0.03%만이 이번 시험으로 인한 영향을 받았을 것이라고 추산했다.

그렇다면 밑의 간략한 설명으로 IPv6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다.

IP(Internet Protocol)는 인터넷상의 한 컴퓨터에서 다른 컴퓨터로 데이터를 보내는 데 사용되는 프로토콜이다. 인터넷상의 각 컴퓨터, 즉 호스트들은 다른 컴퓨터와 구별될 수 있도록 적어도 한 개 이상의 고유한 주소를 갖는다.


■ IPv4

현재 IP주소는 버전4(IPv4)으로 네 도막으로 나눠진 최대 12자리의 번호로 이뤄져있다. 예를 들면 「210.113.39.224」이다.

32비트로 이뤄진 IPv4는 최대 약 40억개의 서로 다른 주소를 부여할 수 있다. 그러나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사용자 수요를 감안할 때, 현재 사용되고 있는 IPv4 체계로는 계속해서 요구되는 인터넷 어드레스 수요를 충족시킬 수 없다.


■ IPv4 → IPv6

'인터넷 엔지니어링 태스크 포스'(IETF;Internet Engineering Task Force)에서는 2008년에서 2011년 사이에 IPv4 어드레스가 고갈될 것으로 예측했으며, 'IPng'(IP next generation)라고 하는 작업 그룹을 형성하여, 1994년부터 활동해 왔다.

이 결과로 1995년 9월 18일 표준이 제안되면서 IPv6가 만들어 졌다. 또한 IPv6를 연동, 실험시킬 수 있는 실험망으로 1996년 Bob Fink등이 주축이 되어 6Bone이라는 가상망을 만들었다.


■ IPv6

IPv6주소는 128비트체계로 구성 되어 있으며, 그 표현방법은 128비트를 16비트씩 8부분으로 나누어 각 부분을 콜론(colon, ":")으로 구분하여 표현하며, 각 구분은 16진수표현한다.

예) 2001:230:abcd:ffff:0000:0000:ffff:1111

128비트 주소체계인 IPv6는 최대 1조개 이상을 마련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. IPv6가 쓰이면 장차 일상생활에 사용하는 모든 전자제품, 작게는 전자제품의 일부 회로가 서로 다른 IP주소를 갖게 된다.

또한 서비스에 따라 각기 다른 대역폭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, 일정한 수준의 서비스 품질(QoS)을 요구하는 실시간 서비스를 더욱 쉽게 제공할 수 있고 인증, 데이터 무결성, 데이터 기밀성을 지원하도록 보안기능을 강화했다.

또 인터넷 주소를 기존의 「A, B, C, D」와 같은 클래스별 할당이 아닌 유니캐스트·애니캐스트·멀티캐스트 형태의 유형으로 할당하기 때문에 할당된 주소의 낭비 요인이 사라지고 더욱 간단하게 주소를 자동 설정할 수 있다.

'나만의 생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IPv6시대가 열린다.  (0) 2011.06.09
Posted by 츠큐파 ChQPa

댓글을 달아 주세요